2022/11 2

베트남 리포트

8일간의 베트남 출장을 마치고 어제 돌아왔다. 하노이에서 2시간 반 정도 걸리는 곳 탄빈이라는 도시에 있는 타올 공장에 지난 10월 말에 수출된 내가 만든 자동기계 3대를 조립, 시운전, 훈련 시켜 주러 다녀왔다. 지금 까지 내가 만든 기계의 95%를 파키스탄으로 수출했는데 지난여름 이곳에 최악의 홍수가 나서 전 국토의 1/3이 피해를 입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국제사회에 지원을 요청했다. 난 지난 5월에 오랜 거래처인 카라치에 있는 Al Karam 타올의 새 프로젝트 신설공장에 설치할 기계 3대를 주문받고 7월말에 제작을 완료하고 선적하려고 신용장을 기다렸으나 신용장이 오지않아 에이전트한테 독촉했더니 파키스탄 중앙은행에서 재난 복구에 필요한 수입 물품만 신용장을 개설해 주고 다른 물품은 잠정적으로 신..

회사 주변 이야기 2022.11.29 (9)

인생의 한번 쯤 킬리만자로

난 요즘 tvN에서 방영하는 “인생의 한번쯤 킬리만자로”라는 프로를 열심히 보고 있다. 그리고 자그마하게 흥분도 느끼며 즐기고 있다. 내 나이 69때, 12년전에 오랫동안 봉직했던 대학교수에서 정년 퇴임한 친구와 둘이서 그곳을 다녀왔다(2010.08.02~13). 그때의 기록을 찾아 읽어보니 다시 새로운 힘이 꿈틀거리는 것 같다. 그때 쓴 글을 찾아 포스팅 해 본다. 2010, 7월 중순경, 춘천에 살고있는 정년 퇴임한 친구 L교수로 부터 눈에 확 날아드는 전화를 받았다. 아프리카 킬리만자로로 트랙킹 가잔다. 한 살이라도 더 들기 70전에, 다리에 지금의 힘이라도 남아 있을 때 올라가 보잔다. 난 환호를 부르며 혼자 허공에 하이파이브를 쳤다. 곧이어 트랙킹을 주선하는 여행사에 신청하고 엊그제는 오리엔테이..

하루 2022.11.11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