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이야기 30

며느리의 두 번째 듣는 울먹인 목소리

어제 저녁, 며느리가 울먹인 목소리로 전화를 했다. "아버님, 합격했답니다." 며칠간 기다렸던 손녀의 대학입학 수시전형 소식을 듣고 난 너무 반가워 " 그간 애미가 고생했다"라는 말 밖에 하지 못했다. 손녀는 한해 동안 재수 하더니 드디어 가고싶은 의예과에 합격했다. 작년 입시때 수능을 망쳤다며 엄청 실망했다. 그래도 남들이 부러워하는 교육대학에 합격했는데 재수를 한다며 한해를 머리 싸매고 힘들여 공부했다. 멀리 경기도에 있는 기숙학원에서 힘들여 공부 할때 며느리가 종종 오가는것을 보았다. 자식을 위해 모든것을 희생하는 세상 엄마들의 마음이다. 2017년 이 맘때도 며느리는 손자가 의예과에 합격했다며 울먹이는 목소리로 소식을 전했는데, 어제의 목소리는 그때와는 또 다른 느낌을 받았다. 며느리는 첫 아들의..

가족 이야기 2021.12.18

2020년 설날 아침에 받은 기쁜 소식

2019년 1월 6일, 남미 파타고니아 피츠로이, 세루토레가 보이는 뚬바또 언덕에서.... 오늘이 정월 초사흘이니 설 연휴도 사흘이나 지나갔다. 21세기 밀레니엄이라며 21세기를 부산스럽게 맞은 지도 벌써 20년이 되었다. 설이 되니 집안 가족 모두 모였다. 큰집에 모이니 우리 가족 넷과 큰집 가족 넷이다. 정말 단출한 집안 식구가 되었다. 큰 형님 내외분이 돌아가시고 조카는 미국에 살고 있고 종손자 종손녀가 또 미국으로 들어가서 살고 있으니 작은 형님댁이 큰집이다. 작은 형님은 금년 95세가 되나 오래전부터 건강이 좋지않아 요양원에 입원해 계시고 나의 아내도 몇년전 부터 요양원에 입원해 있으니 가족들이 이렇게 단출해졌다. 2000년 때에는 모두 어렸던 아이들이 큰 종손자는 30살이 다되어 금년에 장가간..

가족 이야기 2020.0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