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94

인생의 한번 쯤 킬리만자로

난 요즘 tvN에서 방영하는 “인생의 한번쯤 킬리만자로”라는 프로를 열심히 보고 있다. 그리고 자그마하게 흥분도 느끼며 즐기고 있다. 내 나이 69때, 12년전에 오랫동안 봉직했던 대학교수에서 정년 퇴임한 친구와 둘이서 그곳을 다녀왔다(2010.08.02~13). 그때의 기록을 찾아 읽어보니 다시 새로운 힘이 꿈틀거리는 것 같다. 그때 쓴 글을 찾아 포스팅 해 본다. 2010, 7월 중순경, 춘천에 살고있는 정년 퇴임한 친구 L교수로 부터 눈에 확 날아드는 전화를 받았다. 아프리카 킬리만자로로 트랙킹 가잔다. 한 살이라도 더 들기 70전에, 다리에 지금의 힘이라도 남아 있을 때 올라가 보잔다. 난 환호를 부르며 혼자 허공에 하이파이브를 쳤다. 곧이어 트랙킹을 주선하는 여행사에 신청하고 엊그제는 오리엔테이..

하루 2022.11.11 (7)

경기가 서서히 저물어 간다.

며칠 전 부터 강력한 태풍이 온다는 소식을 TV를 통해서 듣고 있었다. 그런데 또 파키스탄에 홍수가 전 국토의 2/3를 휩쓸고 있다는 소식도 듣고 있다. 오늘 새벽에 일어나 창문을 살짝 열고 태풍이 몰고오는 비와 바람을 봤는데 이곳이 내륙이라 그런지 소문보다는 별로라고 느꼈다. TV를 켜 보니 해안쪽은 무서운 파도가 휩쓸고 있는 장면을 현장 중개하니 심각하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오후에 파키스탄 에이전트와 전화 통화를 하니 상당히 심각하다고 한다.그래서 그런지 진행되던 상담도, 곧 열려고 하던 신용장도 일주일 넘게 소식이 없다. 그 동안 파키스탄 경제가 좋지 않아 IMF 구제금융 이야기도 나오고 있는데 홍수까지 겹치니 파키스탄이 국제적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아마 하반기 내 사업의 전망이 어두워 지고..

하루 2022.09.06 (8)

대상포진

한달 가까이 대상포진으로 엄청 고생했다. 주위에서 대상포진을 앓았던 사람들한테서 대상포진 예방 접종받으라고 종종 권고를 받았으나 난 고등학교 때 앓았기 때문에 면역이 생겨서 괜찮다며 지내왔다. 그런데 한 달 전, 몸이 좀 뻐근하고 왼쪽 허리와 갈비뼈 쪽에 통증을 느꼈다. 지난 일요일에 등산 다녀와서 근육통이 생겨서 그런가 싶어 곧 풀리겠지 하며 맨손체조를 하며 지냈다. 그러고 일주일이 지났을까 아침에 자고 일어났더니 왼쪽 허리 쪽에서 발진이 일어나고 통증을 느껴오니 덜컥 겁이 났다. 고등학교 때 앓았던 대상포진이 얼른 생각났다. 그때는 나이도 젊었고 원기도 왕성했으니 스테로이드 주사 한 대 맞고 쉽게 좋아졌지만 그 후 40, 50대 이후 주위의 친구들이 이 병에 걸려 몹시 힘들게 앓았던 기억을 생각하니 ..

하루 2022.06.20

벤츠 때문에...

봄이 오는가 싶더니 여름이 눈 앞에 와 있는걸 더위 때문에 느낀다. 작년에 그렇게 문전성시를 이루었던 해외 주문이 봄이 지나가면서 서서히 줄어드는지 요즘은 일거리가 없이 한가할 때도 있다. 그래도 갑자기 주문해 오는 바이어들을 기다리는 미련이 있어서 재고용으로 몇 대를 만들고 있다. 8년 전에 3공단에 있던 공장이 좁아 지금의 자리로 옮겨 오면서 그 자리에 K사장 한테 임대를 놓았는데 안경 만드는데 필요한 원자재를 수입해서 안경공장에 파는 업인데 몇 년간은 사업이 좀 되는 듯 활발해 보였는데 코로나가 오고부터는 안경을 만드는 공장의 경기가 갑자기 줄어드는가 싶더니 원자재가 팔리지 않고 재고가 쌓이는 걸 보았다. 두 달 전에 K사장이 더 이상 버티지 못하겠다며 하던 업을 정리하겠다며 다른 임차인을 구하라고..

하루 2022.05.24

피지 않는 꽃은 없다.

지난 추석 때 부터 해외에서 주문이 폭주 되어 명절도 명절답게 보내지 못 할 정도로 바쁘게 만들어 보내고 또 보냈다. 이제 그 주문 폭주를 어느 정도 소화된 것 같아 조금은 느긋하게 일상으로 돌아온 것 같다. 추운 겨울에 문 걸어 잠그고 일했는데 요즘은 문 열어놓고 봄바람에 느끼는 따스함을 만끽하고 있다. 화단에 심어놓은 유체(시나나빠)와 시금치도 얼마 전 부터 온상 비닐을 벗겼더니 쑥쑥 더 자라는 것 같다. 벌써 두어 번 솎아서 된장 짤박하게 끓여 밥 비벼 먹었더니 봄기운이 몸으로 스며드는 것 같다. 3월 들어서는 일요일 마다 남쪽으로 등산 다녔다. 남쪽 산 등산길에는 춘란이 꽃대를 세우고 피어나기 시작한다. 집에 있는 난도 꽃대가 올라와 향기를 뿜는 것 같다. 등산길에서 만났던 꽃대 올라오는 춘란을 ..

하루 2021.03.12

내가 걱정 스럽다.

어제(2/25) 저녁에 카라치 에이전트에 근무하는 내 기계를 설치하고 A/S를 전담하는 기사 Mr. Imran 한테서 whats app을 받았다. 보내온 사진을 보고 난 기절 할 뻔 했다. 한 달 전에 수출했던 기계를 설치하고 시운전하기 위해 기계를 점검하던 중에 원단의 가장자리 부분을 정확하게 감아주는 장치가 이상해서 커버를 열어보니 그 안에 있어야 할 부품들이 하나도 없고 비어 있어서 즉시 사진 찍어 보내며 어떻게 된 거냐며 물어왔다. 오래전에 특허를 받은 이 장치는 내가 만드는 기계에서 가장 중요하고 정밀한 장치라서 언제나 내가 직접 조립하고 성능 검사를 한다. 좌, 우측으로 구성되는 한 대분은 직접 조립하고 성능검사 까지 마치는데 6시간 정도 걸린다. 그런데 이 장치 속에 있어야 할 중요 부품이 ..

하루 2021.02.27

변해야 한다.

새해 달력의 첫 장이 너무 빨리 지나간다. 지난해 12월 중순에 주문받은 량이 많아 지금 만들고 있는 공장에서 도저히 소화할 수 없어서 다른 하청공장을 수배해야했다. 1월 1일, 그동안 알고 지내던 공장 사장한테 몇 군데 전화를 걸었다. 사정 이야기를 하고 기계를 만들어 줄 수 있느냐며 부탁했다. 그러나 모두 사양하여 하는 수 없이 포기할까 하고 생각 하다가 10여 년 전에 설계 작업을 맡겼던 후배한테 연락해 하청 공장을 소개해 달라고 부탁했다. 10여분 후 공장을 소개시켜 줘서 만나보니 1월 1일인데도 열심히 일하고 있어서 부지런한 공장이라 믿음이 느껴졌다. 그래서 계약하고 그 공장(2공장)으로 곧바로 자재를 투입해서 지금 한창 만들고 있다. 내 집에서 25km 떨어져 있고, 또 내 공장(1공장)도 2..

하루 2021.01.27

새해가 시작되었다.

한 해의 마지막 해가 넘어가고 새로운 한 해가 시작되고 있다. 숫자에 불과한 날짜지만 과거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는 내게는 새로 시작하는 80살이라는 나이가 각별하게 느껴진다. 지난 한 해는 온전히 코로나가 삼켜 버렸다. 지난 해 2월, 하와이 트랙킹을 마치고 돌아온 것이 마지막 해외 나들이가 되었으니 지금 까지 언택트로 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가 확산하기 시작하고 한동안 일이 멈추는 듯 했으나, 그래도 늦었지만 발 빠르게 시작한 언택트 시대에 맞게 준비했더니 하반기는 바쁘게 지냈다. 이 나이에 아직도 할 일이 생기니 우리들에게도 희망이 있다고 할 수 있다. 정쟁으로 돌아가는 국내 상황은 외면하며 산다. 지난 해 국내 10대 뉴스와 과학기술 10대 뉴스에서 1위가 코로나로 선정되었다. 코로나가 단순..

하루 2021.01.01

한 해가 가고 있다.

12월 초, 지금 까지 타던 차를 버리고 새 차로 바꿨다. H사의 준대형급 하이브리드 차다. 코로나 시대에 연말에 많은 오더를 수주 받았으나 100원 가까운 환차로 인해 손해를 보고나니 좀 허탈하기도 해서 “망하는 집안, 머슴한테 밥이나 많이 주자”는 마음에서 렌트로 샀다. 헌 차는 아들이 내게 칠순 기념으로 사줬던 2000CC급 차다. 아들은 그 당시 좀 좋은 차로 사라고 했으나 난 언제나 눈을 낮춰서 살아가는 습관 때문에 오랫동안 탔던 급의 차를 받았다. 난 살고 있는 집이나 옷 그리고 먹고 마시는 음식이나 술 까지도 고급스럽지 않다. 아예 명품은 없고, 며느리가 사준 브랜드 있는 등산복도 세일기간에 샀다. 다만 등산 용품 중 신발과 배낭만은 좋은 걸로 장만해 쓰고 있다. 해외 고산 트랙킹을 위해 준..

하루 2020.12.26